주인바뀐 홈플러스의 '갑질'…협의없이 수수료 일방 인상
| HIT : 713 | VOTE : 41 |
"작년 인상 뒤 1년만에 또…매장축소·리뉴얼도 일방적"

[뉴스토마토 이성수기자] 올 초 MBK(159910)파트너스에 매각된 홈플러스가 각종 갑질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각 점포별 입점업체들을 대상으로 일괄적인 수수료 인상을 요구하는가 하면 매장규모 축소 등 일방적인 리뉴얼 지시를 내려 입점업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국에 141개의 점포를 보유한 홈플러스는 최근 각 점포에 입점된 매장들에게 수수료율을 1%p씩 인상하겠다고 통보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에도 일부 점포를 대상으로 수수료율을 한자릿수 인상한 바 있는데, MBK 인수 후 재차 인상을 단행해 2년 연속 수수료율을 올려받은 매장도 상당수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홈플러스에 입점된 매장들은 주로 패션·뷰티업계 프랜차이즈 매장들인데 매출의 20~30% 가량의 입점 수수료를 임대료 개념으로 지불한다. 이렇게 수수료를 지불하고 남은 매출액은 브랜드 본사로 송금되고, 홈플러스에 입점된 각 매장의 점주들은 그 중 10~30% 가량을 수익으로 갖게되는 이른바 '중간관리' 형식의 수익구조를 띄고 있다.



전국에 총 141개 점포를 운영 중인 홈플러스 1개 점포에 패션·뷰티를 포함한 임대매장이 수십곳씩 존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홈플러스가 수수료율 1%p 인상으로 얻게 되는 수수료 수익은 상당하다.



피해 브랜드 본사 관계자는 "이미 홈플러스 측이 지난해 전체 입점매장의 절반 가량을 대상으로 한자릿수의 수수료율 인상을 단행한 바 있는데, 올해 MBK 인수 후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수수료율 1%p 인상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통 대형마트 입점계약은 1년단위로 갱신하는데, 홈플러스의 경우 모든 점포를 대상으로 매년 3, 6, 9, 12월에 순차적으로 일괄 갱신한다"며 "임대료 인상은 2년에 한번정도 논의 후 결정하는데 올해 6월 갱신을 앞둔 상황에서 2년연속 수수료율 인상안이 일방적으로 통보돼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업계는 홈플러스의 이 같은 행태가 다소 무리한 요구에도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기 어려운 '을'들의 신세를 악용하는 '갑의 횡포'라는 주장이다.



실제 홈플러스에 매장을 운영 중인 한 가맹점주는 "홈플러스 측이 수수료인상이나 잦은 인테리어 리뉴얼 등 불합리한 요구를 제안하더라도 자칫 잘못 나설 경우 개인 신상이 들통나 점포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공정거래위원회 같은 정부기관에 제소하는 등의 문제제기가 불가능하다"고 토로했다.



업계는 홈플러스가 장기적인 투자나 경영안정을 통한 성장보다는 구조조정 등을 통해 단기적으로 기업가치를 올려서 되파는 사모펀드의 목적 달성을 위해 입점업체들을 쥐어짜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 측은 브랜드 본사들과 충분한 협의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임대매장은 1년에 한번씩 재계약하는데, 각 브랜드 본사들과 사업성을 두고 충분한 조율을 한 뒤 임대료 인상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MBK는 지난해 9월 국내 인수합병(M&A) 역사상 최고가인 42억4000만파운드(당시 환율 기준 약 7조7000억원)에 홈플러스를 인수한 바 있다.
출처 :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663480
  
1 [2][3][4][5][6][7][8]
240   2017년 성과급 지급에 대한 논평 2017·04·22 23:39 3249
239   [CEO UP&DOWN 365] 취임 1년 김상현 홈플러스 대표, 체질개선 '진행형' 2016·11·30 15:15 2223
238   "공공부문 성과연봉제 맞서 정규직-비정규직 함께한다" 2016·09·21 12:56 2925
237   'MBK서 인수 1년' 홈플러스, 입점업체와 갈등 2016·09·08 11:36 1386
236   '뉴 홈플러스'의 대혁신..."협력사 공정경쟁으로" 2016·09·01 11:54 1483
235   정부, 내년 최저임금 시간당 6470원으로 최종결정·고시 2016·08·05 12:45 2062
234   [단독]"차라리 그만둘 걸"...홈플러스 '면벽'보다 더한 교육실태 2016·07·25 11:10 2603
233   "홈플러스 배당 안받았다"는 MBK, 정말 안받았나? 2016·07·25 11:07 1073
232   홈플러스 직원들이 받아 본 클레임 보니… 온라인 달군 사연 2016·07·20 10:57 1499
231   '홈플러스' 가치 높인다던 MBK, 우선주로 200억 배당챙겨 2016·07·07 10:51 999
230   홈플러스, 이번엔 노동법 위반 혐의 조사 받아 2016·06·23 11:52 1256
229   홈플러스 5개 매장 유동화, 시장 반응은? 2016·06·22 15:27 547
228   홈플러스그룹, 작년 일제히 적자 확대…왜? 2016·06·17 10:05 1141
227   서원유통, 홈플러스·킴스클럽 인수 결국 무산 2016·06·16 10:47 957
  주인바뀐 홈플러스의 '갑질'…협의없이 수수료 일방 인상 2016·06·15 10:59 713
225   ‘365플러스’ 가맹점주 55명, 홈플러스 상대 소송 2016·06·08 14:05 773
224   MBK파트너스가 투자한 日커피체인점 '고메다' 상장한다 2016·06·03 16:02 621
223   "땡큐! 테스코"…年 200억 임대료 아낀 MBK파트너스 2016·06·03 16:01 500
222   편의점 재정비 나선 '홈플러스'…매각 수순? 2016·05·11 12:23 1137
221   채무기업 선정·기업이미지 타격까지…홈플러스 잇단 악재 타개할까 2016·04·20 12:28 1087
220   주채무계열 39곳 선정…홈플러스·금호석화·태영 등 신규 편입 2016·04·12 12:12 1106
219   홈플러스 매각반대 시민대책위, 검찰의 경영진 불기소결정 '유감' 2016·04·01 11:52 1170
218   '공안기관 무차별 관음증 적 통신사찰'...심각성 계속 고발해 나갈 것 2016·03·24 12:04 863
217   민주노총, 20대 총선 20대 요구안 발표 2016·03·03 13:54 1007
216   싱가포르 투자청, 홈플러스 전주효자점 매각'난항' 2016·03·03 13:40 1202
215   노동조합 소식지 제96호 2016·02·25 20:43 778
214   홈플러스 도성환 사장 퇴임, 신임대표에 김상현 전 P&G 아세안 총괄 사장 선임 2015·12·31 14:01 1774
213   정부 저성과자 해고 등 양대지침 전격 발표..노동계 반발 2015·12·30 10:26 1285
212   통상임금 소송 2차판결 2015·12·07 11:17 2477
211   드라마 송곳에서 말하지 못한 이야기 1 2015·12·02 11:43 188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